본문 바로가기 사이드메뉴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메뉴영역

주메뉴영역

혁신으로 세상을 바꾸는 융복합 대학, DIGIST
Innovative University Changing the World through Convergence
이 페이지를 SNS로 퍼가기

News

DGIST 1호 연구소 기업 그린모빌리티, 배달형 전기이륜차 1.5만대 공급 협약 체결

  • 조회. 466
  • 등록일. 2022.04.21
  • 작성자. 대외협력팀

- 대용량 배터리 탑재 및 거점센터 구축으로 배달형 전기이륜차의 활용 효율성 높여

- 전기이륜차를 활용으로 친환경 배달문화 구축 기대

 

[(왼쪽에서 오른쪽으로) DGIST 1호 연구소 기업 그린모빌리티 대표 오승호, 제트콜 대표 박현철]

 

 DGIST(총장 국양) 1호 연구소 기업인 그린모빌리티(대표이사 오승호)가 국내 굴지의 배달 대행 전문 기업 제트콜(대표이사 박현철)과 배달형 전기오토바이 공동 운영 사업 협약을 414()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은 그린모빌리티의 배달형 전기오토바이 신형모델인 GMT-V6 모델을 공급하고 배터리 충전 및 교환 시스템 사업을 공동으로 운영하는 내용으로, 2022년 대구지역에 500대를 시범 운영하고, 20234,500, 20241만대 등 3년간 총 1.5만대를 전국에 공급하기로 하였다.

 ㈜ 제트콜은 2003년 국내 최초로 배달대행 프로그램 앱을 개발 및 보급한 회사로 국내 배달 시장에서 선두권을 달리고 있다. 특히 배달 대행 플랫폼 만나플러스(전국 5만여 명 배달 라이더 보유)를 기반으로 배달대행 시장 확대하여 왔으며, 금년부터 친환경 전기오토바이로의 전환에 적극 나서고 있다.

 양사는 그동안 전기오토바이가 가진 충전시간 대비 주행거리가 짧은 점을 해소하고자, 대용량 배터리를 적용하여 주행거리의 증대는 물론, 거점 센터에서 쉽게 배터리를 교환 할 수 있도록 다양한 형태의 배터리교환 시스템을 개발하여 보급에 나서기로 하였다.

그린모빌리티 오승호 대표이사는 "기존 내연기관의 소음과 매연에서 해방될 수 있는 친환경 배달 문화 구축에 앞장서는 한편, 보험료, 유류비 등 높은 유지관리 비용을 낮춰 배달 라이더들의 유지비 부담을 줄이고 수익을 향상시킬 수 있는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그린모빌리티는 DGIST 1호 연구소 기업으로, 국내 환경부 보조금 사업 대상을 차종을 충 20개 모델을 개발 보유하고 있으며, 2022년에는 동남아 4개국(베트남, 라오스, 미얀마, 캄보디아 등)에 기반을 둔 LVMC 그룹을 최대 주주로 되어 있다.

 

콘텐츠 담당 담당부서  :   대외협력팀 ㅣ 053-785-1135